Who Am I?


6222.   14125
[re] 14기 인평!!
추천 : 67 이름 : ****** 작성일 : 2002-04-25 23:48:44 조회수 : 422

> 14기 인평해봐요~

먼저 남자 선배님들

한동훈선배 : 케미컴 면접보러갔을때 처음봤다...난 원래 남자볼대 어깨를 보통본다..
                  어깨 넓이가 얼마나 되는지 눈짐작하는게 취미이기 때문...
                  생각보다 넓어 보였다.. 얼... 운동좀 했었남??? 잠시 생각했음...ㅋㅋ
                  거기다가 춘천출신이란 말을 듣고 상당히 반가웠음... 왜냐면...
                  내 친구들두 거기있기 떄문이었음... 하튼간...첫인상은 어깨가 좀넓어
                  보인다는 생각과 함께 저물고... L선배와 J선배의 말론 독재자란 평가를
                  듣는다 들었는데.. 그런 기미가...조금씩 느껴질듯말듯했음.. 엠티때...
                  회장님으로써 더욱더 케미컴에 득이되는 플레이를 선보여주시길 기원..
이정노선배 : 이거 보구 머라할라나???ㅋㅋ 상관없음... 더 강한분들이 뭐라 못하게하리라
                  믿음..ㅋㅋ 솔찍히 첨엔 양아리(양아치틱)의 친척쯤된다 생각했음...ㅋㅋ
                  먼가 멋저 보일라구하는듯한 그 색안경... 머리두 상당히 길어보이구...
                  ㅋㅋ그러나 성격이 대박으로 조은선배란걸 바로 깨달았음... 솔직히..
                  아무리 벌칙에 걸려두.. 라이브까페에서 발라드 부르고 있는데... 거기서
                  요상한 댄스를 선보인다는건... 어지간히 조은성격이 아니라고서야 힘들다봄
                  그리구 공부할땐 진짜 열씨미.. 그리구 놀땐 아주 오버를 서슴지 않는
                  이정노 선배 존경 만빵!!!ㅋㅋ
조성우선배 : 솔직히 지금 아무리봐도 왜 별명이 버터인지 이해가 안감... 연석이처럼
                  컨셉으로 느끼한 멘트뿌린것두.. 상준이처럼 눈빛뿌린것두 아닌거 같은데..
                  오래 지켜본 선배들이 버터라하니.. 기냥 인정하려함... 이 선배도 스터디파
                  라는게 믿어지지 않았음.. ㅋㅋㅋ 쏘리여... 그러나.. 성우선배의 공부도
                  상준일 능가할꺼 같음.. 상준이를 능가한다구 하는게 쉽다구 생각하겠지만
                  옆에서 같이함 해보시길.. 얼마나 죽기살기루하는지...ㅋㅋ 하튼 계속
                  느끼한 이미지 지속하시길...
조세희선배 : 15기 남학우들은 오티때 세희선배의 그 엽기틱한 플레이를 감상했을듯...
                  난 그때 완전히 노란 국물 찍는줄 알았음... 지금 생각하니 토할거 같다...
                  또 그 초록색 츄리닝이란.. 남대문시장에서도 찾기 힘든.. 그 6,70년대
                  새마을 운동틱한 츄리닝...ㅋㅋ(함 또 입구와여...ㅋㅋ) 하튼 그랬음..
                  벗.. 그건 우리 새내기를 즐겁게 하려구 했던 컨셉이란걸 똑똑한 난
                  바로 알아차림... 자기 생활에 열씨미인 세희선배두 존경...
여준철선배 : 딱 보자마자.. 완전히 컴퓨터 도사처럼 느껴짐..역시 나의 첫느낌을 무시
                  하지 않은채 뛰어난 컴터 실력을 보임.. 15기의 상빈이가 준철선배의 뒤를
                  이을듯...ㅋㅋ 사실 거의 인터넷만 사용할줄 알지 거의 컴맹에 가까운 난
                  이런 준철 선배에게 컴터에 대해 살~짝 배워보구픈 소망이 있음....컴터로
                  부자되세염!!!
김광석선배 : 오티띠 우리조 선배였음... 그래서 빨리 친해지게된 계기가 됨... 솔직히.
                  첨엔 80 정도인줄 알았음..( 형..미안해..ㅋ) 광석 선배와 오티갔다가 돌아
                  오는 버스에서 이야기 저야기 하는데.. 많은걸 알구 있다는걸 느낌...
                  그러나.. 케미컴에두 자주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원...
정상원선배 : 본적 없는듯함.. 미안해여...
박용엽선배 : 아주 지적으로 보였음.. 그리구 말할때까지도 그렇게 느꼈음... 그런데......
                  노래방에서의 그플레이...정말 마음이 아팠음.. 5tion의 그 노래를 어떻게..ㅋ
                  그러나 맘씨 아주 조은 용녀선배.. 케미컴에선 첨으로 우리에게 전화를해
                  밥두 사주신 그마음 잊지 않아여... 꼭 목표하는거 이루세여...


담은 여자 선배니덜

박경선선배 : 언제 첨봤더라...아~~ 우리 신입생 첫 대면식때 본듯하다...맞져???
                  먼가 명찰을들구 왔다갔다하는듯했음.. 난 명찰다는걸 그리 조아하지않아서
                  안달려구했으나... 그 눈빛... 안달면 국물두 없을줄알라는듯한 눈빛에
                  바로 굴복하구 달았다.. 살짝 강렬한 이미지인가 생각하려할때 엠티가 다가
                  왔다.. 술이 취해서 였을까??  갑자기 이상한게임을 하기 시작했다...
                  요새 유치원애들도 너무 유치하다구 안하는 게임 이름도 까먹었네...하튼
                  그랬으나.. 이제다시 이미지 변경이다.. 왜냐면.. 밥을 쏘기 때문이지..ㅋ
                  우헤헤...기대 만빵... 낼 뵈여...
박경자선배 : 난 왜 이분이 리치박일까??라구 의구심을가졌다.. 평범해보이는외모..
                  그러나..그건 나의 실수 직감했다...뭔가 두툼해보이는 그 지갑.. 그리구
                  돈있는자만이 느낄수 있다는 그 여유... 정말이지...얼런 달라붙구 싶었다..
                  그러나 난 그런사람이 아니리라 꿋꿋히 믿으며 아직 잘 참으려하나....
                  나두 돈에 약한자라.. 얼런 달라붙어서 막 얻어먹어야겠다...
                  부자 됐으니 멋지게 사세여...
강수연선배 : 첨에 나 중학교때 가정선생님을 닮았다 생각했다.. 그래서인지 낯설지
                  않았다.. 그 선생님 이름이 임광복이 었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네...
                  하여간.. 이 선배두 강력해 보였다.. 뭔가 카리스마 있구....근데.. 엠티때..
                  경선 선배랑 둘이 똑같은 겜을하는것이었다.. 목찌르구 조아하구....
                  초등학교 사촌동생두 회피하던 그게임을 하는것이엇따... 그러나..유치하나
                  이해할것이다.. 왜냐면.. 밥을 얻어먹어야하기 때문...ㅋㅋㅋ
                  학원에서 돈마니 버세여...
이진주선배 : 이미 자가 공인하는 패션매니아인듯함... 내가 보기엔 항상 자신만의 컨셉을
                  정해서 나오는듯함...  전에 밥먹을때 살짝 느꼈지만.. 뭔가 기가 쎄보였음..
                  물론 내가 잘못봤는지 몰라두...기쎄보였다는걸 느꼈을때... 등골이 오싹해
                  졌음.. 벗. 그건 나의 착각일지두...하여간.. 아직 나에겐 특별한 선배임..
                  14기 여자선배중에서... 이유는 ㅋㅋㅋ 밥과 관련됬지..ㅋㅋ
                  셤 공부 열씨미 하셈여..
성등선배 : 내생각엔 이선배.. 첨 대면식때 못봤던걸루 기억한다... 그러다 나중엔가
               온거 같았는데.. 눈매에서 약간 얼었음.. 왜냐면 뭔가 강한 그런게 풍기는걸
               느꼈기 때문임... 현재 성등선배의 헤어스타일에 내 관심이 맞춰짐...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 했던가... 그렇담 그녀의 획기적인 변신을 기대해야재..
오영애선배 : 딱 봤을때 애뗘 보였다.. 그게 왜그랬는진 잘 몰겠지만... 내가 잘못봤나???
                  저나버너 알지만 저나한번 안해보구, 엠티때 같은조였지만 말별루 안해본듯.
                  친하게 지냅시다...ㅋㅋㅋ
신재경선배 : 선배역시 변신했다는 소식이 들어오던데....
                  왠지 포토샵계의 무언가 되는듯 함.. 난 포토샵 한개두 몰랐지만...
                  성등선배랑, 재경선배가 친절히 과외해준 덕에 합성정돈 할수있게됨..
                  물론 지금은 까먹었을지두 모르지만.. 하튼 선생님해두 될거같음...
윤소욱선배 : 어딘가 모르게 약간 어두워보임.. 아주 힘들어 하는거 같은데....
                  그런 힘든일이 아주 잘해결됬음하는 작은 소망이 있슴..
                  수능공부 다시 하신다 들었는데.. 열씨미 하세여...

Name Pas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5572  스윽종우거거   2007/05/21 424
5571    [re] 정은양이 알고있는 욕들을 나열해보시오  [4] 2005/06/13 424
5570    [re] 질문!!!  [54] 2005/04/20 424
5569    **MASTER PLAN**  [1] 2002/06/29 424
5568  환생  [2] 2002/06/24 424
5567  짝퉁주인공정하기놀이   2002/04/24 424
5566  키키킥화이팅!!!   2010/05/17 423
5565  회타미타미>.<   2010/05/14 423
5564  해린아회탐이닷   2010/05/09 423
5563  개교기념일인데 ㅠㅠㅠㅠㅠㅠㅠㅠ   2009/04/28 423
5562    [re] ㅋㅋㅋ당장해  [7] 2008/04/01 423
5561    [re] ㅋㅋ안하면또뒤진다  [9] 2006/05/31 423
5560  앗...  [1] 2004/07/12 423
5559    [re] 질문 있어요!!!!  [6] 2002/04/24 423
5558  ㅋㅋ 질문이샤~  [2] 2002/04/21 423
5557    [re] ㄱㄱㄱㄱㄱㄱㄱ  [1] 2013/05/26 422
5556  wwwwwwwww효영wwww  [20] 2013/04/03 422
5555  봄소풍 목표는 히창이   2012/04/16 422
5554    [re] 폭풍회탐이란 이런것 2  [3] 2011/07/17 422
5553    [re] 교령이는회탐을넘겨여  [23] 2010/04/28 422
5552    [re] 즐거운회탐~~ ^^   2009/06/20 422
5551  회탐2   2009/05/17 422
5550    [re] 한그리를위한 첫 회탐이다  [8] 2009/04/09 422
5549    [re] 이순간을기다렸다  [4] 2007/04/12 422
5548    [re] 이거해방   2005/05/10 422
   [re] 14기 인평!!   2002/04/25 422
5546    [re] 대답!   2002/04/19 422
5545  하루늦은 인평이 왔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죄성행영  [8] 2012/05/24 421
5544  오오오   2012/04/29 421
5543  자자자 사랑하는 동기들을 위해~~  [6] 2011/07/14 421
5542    [re] 성래성래 선배님  [3] 2011/05/20 421
5541    [re] 폭풍회탐  [4] 2011/05/01 421
5540  회탐회ㅏ탐   2011/04/05 421
5539    [re] 규철이의 사고는 어느정도의 기초가 있을까요????  [1] 2010/05/06 421
5538  ㅋㅋㅋㅋㅋㅋㅋ내옆에교령이홧팅   2010/04/22 421
5537    [re] ^^   2009/12/25 421
5536    [re] 역할극을해봐!  [5] 2008/05/13 421
5535    [re] 받아라2  [5] 2008/04/16 421
5534    [1] 2008/04/11 421
5533    [re] 어느새 곽개미냐고ㅋㅋㅋ  [12] 2007/05/01 421
5532  ㅋㅋㅋ   2005/07/08 421
5531    [re] zzz   2005/06/13 421
5530  이번이 마지막....  [3] 2002/04/20 421
5529    [re] 홍채에게관심을2  [6] 2008/07/22 420
5528  회탐 빨리안햐?!!  [4] 2008/05/26 420
5527    [re] 받아라2  [5] 2008/04/26 420
5526    [re] 이기고싶어  [2] 2007/05/31 420
5525  상고이 회탐혀  [1] 2005/05/17 420
5524    [re] ㅋㅋㅋ   2005/04/16 420
5523  ㅋㅋ 갑자기 생각난 질문!   2004/05/10 420
[1][2][3][4][5][6][7][8][9][10][11][12][13] 14 [15]..[1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