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Am I?


6222.   109125
[re] 우주범죄자 선형이
추천 : 12 이름 : ****** 작성일 : 2015-04-08 20:56:23 조회수 : 156

>선형은 미래 우주범죄자이다. 그는 범 우주적 범죄를 저지른다. 완벽범죄라고 생각했는데....자신의 어리석음으로 은하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되고, 23년형을 받아 가니메데 우주범죄자교도소에 들어가게 된다.
>마침내 들어가는 날, 교도소 구금 동기가 있는데...
>
>"너는..?“
>
>
>1.같이 구금되는 사람은 누구인가? (케미컴 27기,28기 한명씩 총 두명)
> 여인혜선배님, 솔이
>
>방 배정이 된 후, 짐을 풀던 선형이는 지독한 냄새에 인상을 찌푸린다.
>냄새의 근원지에는 거지같은 몰골을 한 사람이 있었고,
>거지의 얼굴을 파헤쳐보자 놀랍게도 아는 사람이였다.
>
>"선배님..!"
>
>
>
>2.이미 들어와 있는 거지는 누구인가? (케미컴 27기이상 선배들 중 한명)
> 최준혁선배님
>
>3. 그 사람에게서 나는 악취?
>  말로 설명못함
>
>
>그렇게 케미컴이자 우주범죄자인 4인방은 한 방을 쓰게 되었고, 감성 충만한 밤에 한 이불을 덮는다.
>마치 잠이 오지 않는 수련회 밤, 진실게임을 하는 듯한 기분이다. 그들은 각자 자신의 범행에 대해 수다를 떨기 시작한다.
>
>"나는..."
>
>
>
>4. 자신을 포함한 4명의 범행은 무엇인가? (우주지향으로 쓸 것)
> 나: 다른 행성에서 금품갈취
> 솔: 나랑 같이 금품갈취
> 여인혜선배님: 나랑 솔이 도와주다가 걸림
> 최준혁선배님: UFO 술먹고 조종
>
>5. 그들의 형량?
>  지구로 추방
>
>
>
>다음날, 거지 선배는 선형이 오기 전부터 교도관 몰래 빚어오던 술을 풀어낸다.
>
>"케미~컴!컴!컴!"
>
>술을 좋아하는 선형과 3인방은 술을 마시며 고래고래를 하다 교도관에게 들키게 되는데...
>또 낯익은 얼굴이다. 그 사람은...
>
>가니메데의 악명 높은 미녀 교도관 형섭 교도관 이였다.
>
>
>의리로 가득한 여자. 선형은 자신이 술을 반입했다고 거짓말을 하고, 거지선배 대신 몽둥이찜질을 받게 된다.
>형섭 교도관은 53kg 짜리 느릅나무 몽둥이를 휘두르며 웃고 있다.
>형섭은 옛정을 생각해 선형에게 묻는다.
>
>"나에게 어딜 맞고 싶은가?"
>
>
>
>6. 맞고 싶은 부위와 그 이유
> 광대: 맞다보면 작아질까바..
>
>
>
>
>형섭은 옛 정을 모조리 잊은 듯 선형을 패기 시작한다.
>1시간이 지났을까...
>선형은 맞고 있는 부위가 근질근질 하기 시작한다.
>
>"아차...그만해..!그곳엔 흑염룡이..!"
>
>아기장수 우투리의 겨드랑이에서 날개가 돋아난 마냥, 신나게 맞고있던 부위에서 흑염룡이 튀어 올랐다. 그리고 선형은 눈앞이 깜깜해진다...
>
>
>
>
>
>
>
>정신을 차린 선형은 주위를 둘러본다. 남자의 방인 것 같다..분명 교도소에서 솔이에게 맞다가 잠들었는데..?
>그제서야 그 일들이 모두 꿈인 것을 깨닫게 된다. 핸드폰을 보니 목요일 아침 8시이다. 수요일케미컴 뒷풀이 도중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듯 했다.
>그날은 한양대에서 뒷풀이를 했던 것 같은데...마지막 술자리에 남아있던 남자들은 27기 였던 것 같다.
>선형은 내심 이사람의 집이길 바랬다.
>
>
>
>
>
>7. 자고싶은 케미컴 남자의 집 (27기 남자 중 한명)
> 제일 넓은 집에서 사는 선배
>
>
>
>방문 밖에서 사람의 인기척이 들린다. 이내 방문이 열리고 들어온 선배는 놀랍게도..
>
>
>
>“헐 선배.”
>
>8. 여자선배중 방 꼬라지가 남자 같을것 같은 사람?
>  차유진선배님
>선배는 따뜻한 미소로 꿀물을 가져와주었다. 선형은 복에 겨운 눈물을 흘리며 컵을 받았다.
>그러나 선형이 그 꿀물을 달콤하게 한 모금 마신 순간 다시 선형의 눈이 감겼다.
>
>
>
>
>
>“아니, 여긴.”
>
>
>
>
>꿈인 줄 알았던 게 꿈이었나보다. 선형은 피멍이 든 몸뚱아리로 교도소 구석에서 웅크린 채 자고 있었다. 대신 맞아준 것이 못내 미안했는지 거지 선배들은 선형을 둘러싸고 저마다의 위로를 건넸다. 그 때였다. 교도소에 비상 벨이 시끄럽게 울려댔다. 선배들은 익숙하게 교도소 한 켠에 있던 캐비넷에서 군모와 군복을 갖춰 입기 시작했다. 선형은 힘겹게 일어나며 상황 파악이 되지 않는 얼굴로 물었다.
>
>
>
>
>“이게 무슨 소리예요...?”
>
>“우주 괴물이 습격했다는 뜻이야. 얼른 너도 옷 입고 전투태세 갖춰.”
>
>
>
>
>선배가 익숙한 듯 덤덤하게 말했다. 우주 괴물?! 선형은 온 몸이 쑤시는 것도 잊고 허겁지겁 군복을 갈아입었다. 밖은 여전히 소란스러웠다. 어떻게 된 일이지? 선형은 힐끔 힐끔 눈치를 살폈지만 선배들은 지나치게 침착했다.
>
>
>
>“나타났다!”
>
>
>
>키가 족히 2m는 되어 보이는 외계인이 교도관처럼 천천히 걸어왔다. 침입을 너무나 당당하게 하는 모습에 선형은 어이가 없었지만 겉모습이 너무 무서웠기에 오줌을 쌀까봐 방광에 힘을 꽉 주었다. 외계인이 긴 손가락으로 선형을 콕 찌르며 말했다.
>
>
>
>“내 질문에 얌전히 대답해주면 물러나주지.”
>
>
>
>언제나 이런식이었어. 옆의 선배는 조용히 속삭였다. 니가 신입이라 그러는거야. 다른 선배도 조용히 거들었다. 선형은 벌벌 떨며 물었다.
>
>
>
>“뭐, 뭔데요?”
>
>
>
>9.. 가위바위보 진 사람이 옷 한 벌씩 벗기 게임을 누구와 하고 싶은가?(27기, 28기 남/녀 한 명씩, 이유도 함께)
> 박종형 선배님: 착해보여서
최주빈 선배님: 선배가 좋아서
최형섭: 짝꿍이니까
김다영 : 그냥 내가 이길 것 같당ㅎㅎ
Name Pas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22    [re] 황석현입니다  [1] 2017/04/13 158
821    [re] 빠밤   2016/05/12 158
820    [re] sang gook   2016/05/06 158
819    [re] 처루닝   2016/05/05 158
818  문영이 ㅎ  [5] 2016/04/15 158
817    [re] ㅎㅇ   2015/06/08 158
816    [re] 케모닝   2015/04/08 158
815  우주범죄자 선형이   2015/04/06 158
814  빨리빨리   2014/05/18 158
813  짝짝짝   2014/05/10 158
812    [re] 가영이  [3] 2018/04/01 157
811  인평  [3] 2017/04/19 157
810    [re] 영.차.니.다   2016/05/16 157
809    [re] 원빈꼬우~~   2016/05/02 157
808    [re] ㅇㅂㅇㅂ   2016/05/02 157
807  유진4   2015/04/09 157
806  주빈   2014/05/17 157
805    [re] 대구동원  [2] 2017/05/02 156
804    [re] 동원이 사랑해 ~  [2] 2017/04/30 156
803  사랑하는 만큼! 좋아하는 만큼~!  [3] 2017/04/16 156
802    [re] 꾸악   2017/04/12 156
801    [re] 설리   2017/04/08 156
800    [re] 윤세 너무 잘생겻어   2016/06/25 156
799  인평   2016/05/16 156
798    [re] 가인 ㄱㄱ   2016/05/12 156
797  인평   2015/05/10 156
796    [re] ㅎㅇㅇㅍㅈ   2015/05/09 156
795  노래의신ㅎㅇ   2015/04/14 156
794  ㄱㅇㅈ   2015/04/09 156
793  ㅂㅅㅎ   2015/04/08 156
   [re] 우주범죄자 선형이   2015/04/08 156
791  석현이의 그녀?!  [5] 2017/04/18 155
790    [re] 기모리  [1] 2017/04/16 155
789  원빈입니다  [2] 2017/04/13 155
788  인평  [1] 2017/04/13 155
787    [re] ㄱㅊ   2016/06/09 155
786  이현영 회탐   2015/04/19 155
785  상규야아아아   2014/04/29 155
784    [re] ㅇㅂ   2016/05/03 154
783  연!예!인!  [1] 2016/04/11 154
782    [re] 445~,,세정미안,,수고링,,,   2018/05/03 153
781  삼행시2   2015/04/10 153
780    [re] 선형이에게 형섭이란   2015/04/08 153
779    [re] 즐거운 스터디  [3] 2018/04/05 152
778    [re] Dear. 가영  [1] 2018/04/03 152
777    [re] I WILL MAKE IT !!!!!!!!!!!!   2018/03/27 152
776    [re] 해병대 강혁  [1] 2018/03/25 152
775    [re] ㅊㅊㅊㅊㅊ   2016/05/08 152
774    [re] 원빈이형 회투더탐   2016/05/02 152
773    [re] ㅇㅣㄴㅍㅕㅇ   2015/05/23 152
[1]..[106][107][108] 109 [110][111][112][113][114][115][116][117][118][119][120]..[1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