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Am I?


6222.   108125
[re] 고기먹고싶다
추천 : 58 이름 : ****** 작성일 : 2013-04-13 23:21:21 조회수 : 289

>고기를 좋아하는 수림이~
>25 26기를 고기 부위에 비유해봐!!!!!

아름선배님 ‘등심’-육질이 연하며 풍미가 좋은 부위
선배님은 항상 웃으시는 모습이 많고 가까이 갈 수 있게 해주시지만 은근 속은 여리고 눈물이 많으실 것 같아여ㅠㅜㅠㅠㅜㅠ그래서 연한 등심으로..선배님을!!!!!

수진선배님 ‘토시살’-육향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지만 마니아층이 뚜렷한 특수부위
선배님은 첫인상은 쉽게 다가갈 수 없을것 같았어요ㅠㅜㅠㅜ..하지만 선배님과 대화를 하다보면 선배님만의 매력에 푹~~빠질 것 같아서 마니아층이 뚜렷한 토시살로 선배님을 비유하게 되었습니당ㅎㅎㅎㅎ

유내선배님 ‘안심’-고기결이 곱고 담백한 부위
선배님은 정말 단아해보이고 고우세요ㅎㅎㅎㅎㅎㅎ..그리고 항상 조곤조곤하지만 재미있게 대화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주셔서 저 곱고 담백한 부위라는 설명을 보고 바로 딱 선배님이 생각났답니다ㅎㅎ!

유경선배님 ‘꽃등심’-뛰어난 육질을 가지고 있으며 풍미가 대단히 좋은 부위
ㅎㅎㅎ설명이 필요없는 부위겠죠?..선배님은 첫인상부터 지금까지 쭈욱 한결 같이 이쁘세요!! 선배님은 밝은 성격과 아름다운 외모까지 갖으셨으니 선배님을 비유할 고기는 딱 꽃등심이에여ㅎㅎ!!

현수선배님 ‘사태’-장시간 물에 넣어 끓이면 연해지며 담백하여 깊은 맛을 내는 부위
선배님은 제가 아직 오랜 시간을 보지 않았지만 성격이 정말 좋으시다는게 느껴지지만 오래 보면 볼수록 진짜 좋으신 분이란 걸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ㅎㅎㅎㅎ진국같다는 표현은 딱 선배님과 어울리는 것 같아요..ㅎㅎ..앞으로 선배님과 많이 친해지고싶어요>.<!!

상민선배님 ‘목심’-고기결이 거친 편이나 천천히 삶아 맛을 내는 요리에 적합한 부위
음 선배님은 오래두고 천천히 다가가야 그제서야 쪼오끔 선배님을 알 수 있을 것 같아요!! 나름대로 케미컴 안에서 여러 분들 중에서는 선배님과 대화를 많이 해봤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더 오래보고 선배님과 가까이 해야 할 것 같네요ㅎㅎㅎ선배님 오래오래 친하게 지내요~~!

희창선배님 ‘업진살’-아주 적은 양만 나오는 특수부위
선배님은 쉽게 다가갈 수 없는..선배님 이신 것 같아요ㅠㅠㅠ선배님과 대화를 해본적도 별로 없어서 아쉽기도하고여T^T..!! 하지만 앞으로 선배님과 대화도 많이 해보고 친해지고 싶어요!!!!!!!! 선배님 저희 친해져요^0^~~!

중채선배님 ‘꾸리살’-담백하고 부드러워서 불고기나 국거리용으로 좋은 부위
선배님하면 담백+부드러움이죠ㅎㅎㅎ!!!! 저만의 생각일지도 모르지만 항상 조용조용 나긋나긋하게 잘 챙겨주시는 중채선배님!! 대면식때도 그렇고 총엠때도 그렇고 소소한 감동을 주십니다ㅠㅜㅠㅜㅠ선배님 항상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ㅠ^..~~!

서랑선배님 ‘보섭살’-럽스스테이크가 바로 이 부위로 만든 스테이크라네요ㅎㅎ..
선배님은 뭔가..그 느낌이 있어요!!!!! 뭔가 설명할 수 없지만 여유롭고 음..뭔가~_~이 이모티콘같은느낌..?..그런 느낌ㅠㅜㅠㅠㅜ아 제가 말솜씨가 없나봐요....설명이 안되네요ㅠㅜㅠㅜㅠㅜ어쨌든 선배님을 생각하면 스테이크가 생각나고 럽스스테이크하면 보섭살이라고 하더라구요..그렇기 때문에 선배님은 보섭살!!!

환수선배님 ‘앞다리살’-육질의 결이 곱고 약간 질긴 편인 부위
선배님은 겉은 뭔가 고와보이시지만 속엔 단단함이 있으실 것 같은?..외유내강이라 해야하나요?ㅎㅎㅎㅎ그러실 것 같아요!! 제가 선배님을 아직 잘 몰라서 헛다리를 짚은 거일수도 있지만 제 느낌은 그랬습니당ㅎㅎㅎ앞으로 선배님과 친해져서 제가 헛다리 짚은건지 확인해보도록 할께요ㅎㅎ선배님 친해져용

재은이 ‘삼겹살’
난 아무리 비싼 고기를 먹어도 집에서 엄마가 구워주는 삼겹살이 제일 좋다!!!!!! 그만큼 너가 좋아!!!! 내 맘을 받아줘!!! 솔직히 너랑 몇 번 보지도 않았는데 왜케 정이 가는지 모르겠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넌 그냥 내 맘을 받아주면 돼 호호

효영언니 ‘갈비’
언니는 뭔가 든든하당!!!! 내가 힘든 일 생기면 얘기 들어주면서 토닥토닥 해주고 해결을 뙇!!!! 해줄 것 같은ㅎㅎㅎㅎㅎ근데 왜 난 갈비를 보면 든든한지 모르겠어..사고의 기초 공부하면서 논리력 좀 키워야겠당ㅎㅎ어쨌든 언니는 나에게 갈비같은 존재야 갈비효영 짱

다빈언니 ‘우둔살’-육질의 결이 곱고 연하며 지방이 적은 부위
곱다고와~~~~~~~다빈언니~~~~~한복 입은 사진 보구파~~~안 봐도 현모양처의 모습이 떠오르는구만~~~언니는 결혼하면 시어머니, 시아버님께 매일 아침저녁으로 문안인사드릴것같아ㅎ.ㅎ 곱고 연하고 지방이 적은 우둔살은 딱 언니꺼야!!!

수빈이 ‘차돌박이’
내가 고기뷔페가면 먼저 찾는 고기부위ㅎㅎㅎ수빈이 너는 자꾸 쳐다보게 되는 매력을 갖은 것 같아..그렇다고 변태라고 생각하지는 마^^;;;; 난 차돌박이를 참 좋아하지 고로 널 좋아해 앞으로 우리 사이를 가깝게 해볼래?(부끄부끄) 프로포즈같아 쑥쓰러웤ㅋㅋㅋㅋㅋㅋㅋㅋ

효령이 ‘설도살’-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은 부위
단백질!!!!!!!!!!!!!!! 효령이 넌 단백질덩어리 일 것 같아ㅎㅎㅎㅎㅎ너의 성격말야!! 인간미 넘치는 성격을 가지고 있을 것 같아ㅎㅎ총엠 장기자랑 준비할 때 너와 대화를 많이 해봤지만 우리가 앞으로 해야 될 대화에 비해서는 개미똥만하지^^..!! 앞으로 너의 단백질넘치는 성격을 보여줘~~~~~~~~기대할께!

민지 ‘토시살’-육향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지만 마니아층이 뚜렷한 특수부위
뭔가 쿨내나는 민지ㅎㅎㅎ민지 성격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지만 민지와 함께 얘기해보면 진짜 재~~~밌어!! 낯가리는 것 같아서 민지에게 그런 매력이 있다고 생각 못했는데 우리 총엠가서 장기자랑 연습할 때 민지 매력 터지드라ㅎㅎㅎ나 너의 마니아가 되도 되겠니.....? (수줍)

지현이 ‘양념갈비’
효영언니가 갈비라면 넌 양념갈비ㅎㅎㅎ너에게는 너만의 매력이 있어..마치 양념처럼..?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호호호 내가 생각하는 너의 매력은 뭔가 가끔씩 예상치 못하게 툭툭 나오는 유머있는 모습?..그런 모습들을 아주 많이 숨겨둔 것 같은데 내가 한 번 꺼내 보이겠어!!!!!!!!!!!!!!!!!!!

승언이 ‘갈매기살’
승언아 넌 사실 갈매기살보다 마포갈매기에서 파는 계란크러스트가 생각낰ㅋㅋㅋㅋ..왜일까 너가 없으면 허전할 것 같아ㅎㅎㅎ마치 마포갈매기에 계란이 없다면 팥없는 단팥방처럼? 엠티때 너가 있어서 참 재밌었닼ㅋㅋㅋ곧 모든 케미컴 사람들이 승언홀릭이 되지않을까는 나만의 생각일 것 같기도 하지만 나만큼은 승언홀릭일듯~~! (아 어울리지않게 훈훈하다..)

순모오빠 ‘삼겹살’
오빠도 삼겹살해라^^..!! 오빠는 왠지 모르지만 진짜 편햌ㅋㅋㅋㅋㅋㅋ우리 대면식하고 나서 우연히 내가 친구 만나러 한양대 놀러 갔을 때 봤잖아! 나 진짜 사람 어색해 하는거 심한데 오빠는 진짜 편했엌ㅋㅋㅋ앞으로도 그 편안함 유지하도록 합시다!!ㅎㅎㅎㅎ그리고 더 친해지장!!!! 아직 부족해! 더 더 더 더 더 짱짱 친해져! 짝지~~~~~~~

건형오빠 ‘업진살’-아주 적은 양만 나오는 특수부위
오빠랑은 말도 꽤 해보고 총엠가서도 잠깐 옆에 있었는데 왜 난 오빠가 은근 무섭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 다가가기 힘든 남자야!! 이젠 특수부위가 아니라 삼겹살 같은 존재가 되어봐봐봐~~나한테 좀 친근하게 대해줄래^^..? 나 사실 무지 소심해..............

창민오빠 ‘치마살’-근육이 굵고 결이 약간 거칠어 씹는 맛이 좋은 부위
우리 첫 짝지였자나~~사실 그 때 오빠의 강렬한 스크래치를 보고 나 쫄았어..☞☜..하지만 잠시 후에 게임을 못하는 오빠의 모습을 보며 내가 잠시 발끈했었지^^..!! 그땐 미안>.<~~용서해줘.....거칠어 보이지만 사실 착한 창민오빠ㅎㅎㅎ우리 나름 짝지였었던만큼 가까워지자!!!!!!!!!!!!! 옛 짝지...날 잊지마오.......

성이 ‘제비추리’-고소한 맛이 일품이며 육즙이 강한 부위
성이는 성이만의 느낌이 있다!!!!!!!!! 사실 너 굉장히 숫기 없고 재미없는 아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총엠가서 생각이 확 바뀌었어ㅎㅎㅎ은근 재밌고 은근 잘 챙겨주는 성이!!
성이는 일품입니다^^..!!!!!!!!!!! 성아 앞으로도 너만의 느낌으로 나에게 다가와줄래ㅎㅎ?

준모오빠 ‘설도살’-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많은 부위
약해보일 수도 있지만 뭔가 대단한 포텐을 숨기고 있을 것 같은 준모오빠ㅎㅎㅎ저번에 나 뒷풀이 안갔을때 얘기 들어보니 조금 포텐이 터진 것 같기도 하던데..나 있을때도 화끈하게 터트려조!!ㅋㅋㅋㅋㅋㅋㅋㅋㅋ엠티갔을 때 수줍은 척 하더니 나 장기자랑 시킨것처럼?!! ( 나 뒤끝있다..) 어쨌든 준모오빠의 포텐을 기다리겠습니다.

종훈이 ‘등심’-육질이 좋으며 풍미가 좋은 최고급 부위
결정해따 아껴두었던 등심은 너야!!!!!!!!!!!!!!!!!!!! 영광으로 알아 종훈아ㅎㅎ최고급 부위를 너에게 줬다는건 내 모든걸 줬다는거는 아니고..ㅎㅎ어쨌든 내가 널 그만큼 좋게 생각한다는거야~~너도 그렇지~~? 그럴거라고 생각할게 종후니 뭔가 괜히 듬직하다~~더 친해져서 더 의지해야지~~괜찮지? 괜찮다고? 알았어 친해져 종후니~~!!유후





어제 한 번 날라가서 제게 엄청난 멘붕 오브 멘붕을 줬던 고기부위들..............
회탐을 하는 케미컴인이라면 몇번쯤 겪는 시련과 고난이겠죠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오늘은 성공했습니당!!!!
전 세상에 이렇게 많은 고기부위가 있는지 몰랐어여...고기 좋아한다고 말했던 제가 창피해지는 순간이였어요............
ㅎㅎㅎㅎㅎㅎㅎ잘 모르시는 부위 많을까봐 모를것같은 부위는 깨알같이 옆에 설명을 적었어여..
입시때 자소서 이후로 이렇게 열심히 타자 쳐본적 처음인것같아여ㅎㅎㅎㅎㅎㅎㅎ
이 질문이 제일 힘들고 어려웠어유ㅠㅠㅠㅠ하지만 두배로 뿌듯하네요ㅎㅎ
재밌게 봐주세용~~♡


ㅅ.ㅅ   2013-04-13 23:47:32 IP :  
힘들었겠다!
조연준   2013-04-14 00:37:03 IP :   
와 이걸 다 했네 대다나다
   2013-04-14 00:52:20 IP :  
나중에정육점하셈
와대박   2013-04-14 01:32:35 IP :  
너란여자 정말 대박이야
와아   2013-04-14 10:21:47 IP :  
굳bb
Name Pas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872    [re] 고종수가 내는 첫번째 문제  [4] 2006/06/18 401
871    [re] 고박사 마음에 들게..   2002/07/24 283
870    [re] 고박답이늦네?   2002/07/24 271
869    [re] 고기수선배님가튼성래닌ㅁ  [4] 2011/05/22 388
   [re] 고기먹고싶다  [5] 2013/04/13 289
867    [re] 고고싱이야 참신한 질문들  [4] 2009/04/03 319
866    [re] 고고싱~  [1] 2008/05/30 379
865    [re] 고고싱  [6] 2007/04/24 376
864    [re] 고고싱  [12] 2008/04/10 394
863    [re] 고고싱  [2] 2008/04/26 356
862    [re] 고고싱  [9] 2008/06/08 436
861    [re] 고고싱  [4] 2009/04/24 398
860    [re] 고고싱  [9] 2010/11/01 428
859    [re] 고고띵~  [4] 2009/05/12 449
858    [re] 고고고바쁘다바빠  [7] 2009/04/12 411
857    [re] 고고고고고고고  [9] 2008/04/16 426
856    [re] 고고고고고고고  [2] 2008/06/08 410
855    [re] 고고고고고   2007/06/02 451
854    [re] 고고고고고  [2] 2008/04/10 399
853    [re] 고고고고고  [10] 2008/04/15 496
852    [re] 고고고고고  [5] 2008/04/26 379
851    [re] 고고고고고  [3] 2009/04/14 429
850    [re] 고고고고  [10] 2008/04/17 394
849    [re] 고고고고  [12] 2008/05/20 427
848    [re] 고고고♥  [4] 2009/05/02 472
847    [re] 고고고  [2] 2008/05/30 378
846    [re] 고고고   2011/07/25 402
845    [re] 고고쓍~  [10] 2011/03/29 476
844    [re] 고고!!  [2] 2005/05/13 286
843    [re] 고고  [2] 2006/07/02 309
842    [re] 고고   2007/05/17 331
841    [re] 고고  [4] 2010/04/05 390
840    [re] 계획서 제출 바람!  [9] 2002/06/10 1065
839    [re] 경은아..미안♥  [7] 2010/05/24 382
838    [re] 경으니경으니  [5] 2010/05/24 392
837    [re] 경으니경으니  [10] 2010/05/24 448
836    [re] 경으니경으니  [7] 2010/05/24 401
835    [re] 경원아 미안~~~**  [3] 2003/04/10 305
834    [re] 경세의 질문  [3] 2009/06/01 317
833    [re] 경세얌  [7] 2009/06/12 409
832    [re] 경세야 다시 고고   2009/06/01 303
831    [re] 경상북도 영주시   2018/03/29 162
830    [re] 결혼추카드려효  [1] 2009/05/08 411
829    [re] 결승전~   2007/05/19 297
828    [re] 결승전???  [3] 2009/04/07 346
827    [re] 결과!!!   2002/05/05 414
826    [re] 건호를 위한 질문2  [5] 2008/05/02 354
825    [re] 건형이  [1] 2013/05/26 366
824    [re] 건형오빠  [2] 2013/05/26 370
823    [re] 건형   2013/05/26 273
[1]..[106][107] 108 [109][110][111][112][113][114][115][116][117][118][119][120]..[1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