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Am I?


 로그인

[re] 14기 인평!!
답글자  2002-04-25 23:48:44, 조회 : 460, 추천 : 74


> 14기 인평해봐요~

먼저 남자 선배님들

한동훈선배 : 케미컴 면접보러갔을때 처음봤다...난 원래 남자볼대 어깨를 보통본다..
                  어깨 넓이가 얼마나 되는지 눈짐작하는게 취미이기 때문...
                  생각보다 넓어 보였다.. 얼... 운동좀 했었남??? 잠시 생각했음...ㅋㅋ
                  거기다가 춘천출신이란 말을 듣고 상당히 반가웠음... 왜냐면...
                  내 친구들두 거기있기 떄문이었음... 하튼간...첫인상은 어깨가 좀넓어
                  보인다는 생각과 함께 저물고... L선배와 J선배의 말론 독재자란 평가를
                  듣는다 들었는데.. 그런 기미가...조금씩 느껴질듯말듯했음.. 엠티때...
                  회장님으로써 더욱더 케미컴에 득이되는 플레이를 선보여주시길 기원..
이정노선배 : 이거 보구 머라할라나???ㅋㅋ 상관없음... 더 강한분들이 뭐라 못하게하리라
                  믿음..ㅋㅋ 솔찍히 첨엔 양아리(양아치틱)의 친척쯤된다 생각했음...ㅋㅋ
                  먼가 멋저 보일라구하는듯한 그 색안경... 머리두 상당히 길어보이구...
                  ㅋㅋ그러나 성격이 대박으로 조은선배란걸 바로 깨달았음... 솔직히..
                  아무리 벌칙에 걸려두.. 라이브까페에서 발라드 부르고 있는데... 거기서
                  요상한 댄스를 선보인다는건... 어지간히 조은성격이 아니라고서야 힘들다봄
                  그리구 공부할땐 진짜 열씨미.. 그리구 놀땐 아주 오버를 서슴지 않는
                  이정노 선배 존경 만빵!!!ㅋㅋ
조성우선배 : 솔직히 지금 아무리봐도 왜 별명이 버터인지 이해가 안감... 연석이처럼
                  컨셉으로 느끼한 멘트뿌린것두.. 상준이처럼 눈빛뿌린것두 아닌거 같은데..
                  오래 지켜본 선배들이 버터라하니.. 기냥 인정하려함... 이 선배도 스터디파
                  라는게 믿어지지 않았음.. ㅋㅋㅋ 쏘리여... 그러나.. 성우선배의 공부도
                  상준일 능가할꺼 같음.. 상준이를 능가한다구 하는게 쉽다구 생각하겠지만
                  옆에서 같이함 해보시길.. 얼마나 죽기살기루하는지...ㅋㅋ 하튼 계속
                  느끼한 이미지 지속하시길...
조세희선배 : 15기 남학우들은 오티때 세희선배의 그 엽기틱한 플레이를 감상했을듯...
                  난 그때 완전히 노란 국물 찍는줄 알았음... 지금 생각하니 토할거 같다...
                  또 그 초록색 츄리닝이란.. 남대문시장에서도 찾기 힘든.. 그 6,70년대
                  새마을 운동틱한 츄리닝...ㅋㅋ(함 또 입구와여...ㅋㅋ) 하튼 그랬음..
                  벗.. 그건 우리 새내기를 즐겁게 하려구 했던 컨셉이란걸 똑똑한 난
                  바로 알아차림... 자기 생활에 열씨미인 세희선배두 존경...
여준철선배 : 딱 보자마자.. 완전히 컴퓨터 도사처럼 느껴짐..역시 나의 첫느낌을 무시
                  하지 않은채 뛰어난 컴터 실력을 보임.. 15기의 상빈이가 준철선배의 뒤를
                  이을듯...ㅋㅋ 사실 거의 인터넷만 사용할줄 알지 거의 컴맹에 가까운 난
                  이런 준철 선배에게 컴터에 대해 살~짝 배워보구픈 소망이 있음....컴터로
                  부자되세염!!!
김광석선배 : 오티띠 우리조 선배였음... 그래서 빨리 친해지게된 계기가 됨... 솔직히.
                  첨엔 80 정도인줄 알았음..( 형..미안해..ㅋ) 광석 선배와 오티갔다가 돌아
                  오는 버스에서 이야기 저야기 하는데.. 많은걸 알구 있다는걸 느낌...
                  그러나.. 케미컴에두 자주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원...
정상원선배 : 본적 없는듯함.. 미안해여...
박용엽선배 : 아주 지적으로 보였음.. 그리구 말할때까지도 그렇게 느꼈음... 그런데......
                  노래방에서의 그플레이...정말 마음이 아팠음.. 5tion의 그 노래를 어떻게..ㅋ
                  그러나 맘씨 아주 조은 용녀선배.. 케미컴에선 첨으로 우리에게 전화를해
                  밥두 사주신 그마음 잊지 않아여... 꼭 목표하는거 이루세여...


담은 여자 선배니덜

박경선선배 : 언제 첨봤더라...아~~ 우리 신입생 첫 대면식때 본듯하다...맞져???
                  먼가 명찰을들구 왔다갔다하는듯했음.. 난 명찰다는걸 그리 조아하지않아서
                  안달려구했으나... 그 눈빛... 안달면 국물두 없을줄알라는듯한 눈빛에
                  바로 굴복하구 달았다.. 살짝 강렬한 이미지인가 생각하려할때 엠티가 다가
                  왔다.. 술이 취해서 였을까??  갑자기 이상한게임을 하기 시작했다...
                  요새 유치원애들도 너무 유치하다구 안하는 게임 이름도 까먹었네...하튼
                  그랬으나.. 이제다시 이미지 변경이다.. 왜냐면.. 밥을 쏘기 때문이지..ㅋ
                  우헤헤...기대 만빵... 낼 뵈여...
박경자선배 : 난 왜 이분이 리치박일까??라구 의구심을가졌다.. 평범해보이는외모..
                  그러나..그건 나의 실수 직감했다...뭔가 두툼해보이는 그 지갑.. 그리구
                  돈있는자만이 느낄수 있다는 그 여유... 정말이지...얼런 달라붙구 싶었다..
                  그러나 난 그런사람이 아니리라 꿋꿋히 믿으며 아직 잘 참으려하나....
                  나두 돈에 약한자라.. 얼런 달라붙어서 막 얻어먹어야겠다...
                  부자 됐으니 멋지게 사세여...
강수연선배 : 첨에 나 중학교때 가정선생님을 닮았다 생각했다.. 그래서인지 낯설지
                  않았다.. 그 선생님 이름이 임광복이 었는데.. 갑자기 생각이 나네...
                  하여간.. 이 선배두 강력해 보였다.. 뭔가 카리스마 있구....근데.. 엠티때..
                  경선 선배랑 둘이 똑같은 겜을하는것이었다.. 목찌르구 조아하구....
                  초등학교 사촌동생두 회피하던 그게임을 하는것이엇따... 그러나..유치하나
                  이해할것이다.. 왜냐면.. 밥을 얻어먹어야하기 때문...ㅋㅋㅋ
                  학원에서 돈마니 버세여...
이진주선배 : 이미 자가 공인하는 패션매니아인듯함... 내가 보기엔 항상 자신만의 컨셉을
                  정해서 나오는듯함...  전에 밥먹을때 살짝 느꼈지만.. 뭔가 기가 쎄보였음..
                  물론 내가 잘못봤는지 몰라두...기쎄보였다는걸 느꼈을때... 등골이 오싹해
                  졌음.. 벗. 그건 나의 착각일지두...하여간.. 아직 나에겐 특별한 선배임..
                  14기 여자선배중에서... 이유는 ㅋㅋㅋ 밥과 관련됬지..ㅋㅋ
                  셤 공부 열씨미 하셈여..
성등선배 : 내생각엔 이선배.. 첨 대면식때 못봤던걸루 기억한다... 그러다 나중엔가
               온거 같았는데.. 눈매에서 약간 얼었음.. 왜냐면 뭔가 강한 그런게 풍기는걸
               느꼈기 때문임... 현재 성등선배의 헤어스타일에 내 관심이 맞춰짐...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 했던가... 그렇담 그녀의 획기적인 변신을 기대해야재..
오영애선배 : 딱 봤을때 애뗘 보였다.. 그게 왜그랬는진 잘 몰겠지만... 내가 잘못봤나???
                  저나버너 알지만 저나한번 안해보구, 엠티때 같은조였지만 말별루 안해본듯.
                  친하게 지냅시다...ㅋㅋㅋ
신재경선배 : 선배역시 변신했다는 소식이 들어오던데....
                  왠지 포토샵계의 무언가 되는듯 함.. 난 포토샵 한개두 몰랐지만...
                  성등선배랑, 재경선배가 친절히 과외해준 덕에 합성정돈 할수있게됨..
                  물론 지금은 까먹었을지두 모르지만.. 하튼 선생님해두 될거같음...
윤소욱선배 : 어딘가 모르게 약간 어두워보임.. 아주 힘들어 하는거 같은데....
                  그런 힘든일이 아주 잘해결됬음하는 작은 소망이 있슴..
                  수능공부 다시 하신다 들었는데.. 열씨미 하세여...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24-05-28
06:15:48


Name
Password
Comment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5772    [re]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라미라미 2010/01/29 53 454
5771    [re] 너무궁금해~~ㅋㅋㅋㅋㅋㅋㅋ  [2]  경새 2009/05/28 70 454
5770    [re] 하요?  [5]  이영희 2008/07/02 74 454
5769  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  [5]  배저시 2005/04/12 64 454
5768  편지 한통 쓰세여..    편지.. 2002/04/30 83 454
5767    [re] 너는 지금 뭐해 자니 밖이야  [4]  오승언 2013/04/08 54 453
5766  회타미 왓따    조연준 2011/07/10 92 453
5765    [re] 회탐  [8]  조연준 2011/04/18 53 453
5764    [re] 해범이의회타미타미^_^  [8]  정해범 2011/03/29 42 453
5763    [re] 회타미회타미  [2]  장신우 2010/05/28 62 453
5762    [re] 빨리넘겨요~~~~  [8]  홍영주 2010/04/17 47 453
5761    [re] 심심해어제컴퓨터를10시간해서이제할것도없어  [5]  김현지 2009/11/07 50 453
5760    [re] 어려운질문ㅋ    ㄱㅊㅇ 2009/05/11 80 453
5759    [re] 회탐은 쉴틈이 없어요~~~  [14]  21th 이승현 2008/04/16 33 453
5758    [re] 대답하시오    원쉭 2004/10/13 44 453
5757  보연아~~~~~~~~~~~~~~~~~~~~~~~~~~~~~~~~~~~~~~~~~~~~~~~~~~~~~~~~~~~~~~~    김승곤 2003/06/04 70 453
5756    [re] 별명을지어주세여,,  [1]  최)주진호(강 2002/04/25 95 453
5755    [re] 이제 궁금증 풀렸나염~~???!!!  [5]  쫀지 2002/04/19 66 453
5754    [re] 늦어서 죄송합니단ㅠ_ㅠ♥♥♥♥♥  [6]  이수경 2011/05/14 68 452
5753    [re] 연준아선물2  [6]  조연준 2011/04/19 76 452
5752  신예야~  [6]  김승곤 2010/09/07 79 452
5751    [re] ㅎㅎㅎ  [2]  ㅅㅅ 2009/11/27 52 452
5750    [re] 21기는 답변을 달으시오~!냉큼!ㅋㅋㅋㅋㅋ  [2]  ㅊㅊ 2008/11/18 49 452
5749    [re] 질문  [4]  허선영 2008/06/08 41 452
5748  인평  [11]  석현 2008/04/07 22 452
5747    [re] 대답이 늦네..  [6]  장석현 2008/04/03 51 452
5746    [re] 사랑의 스튜디오  [12]  이준석 2007/04/24 27 452
5745  18,19기 매력을 분석해조씀 조케써  [2]  워러메론 2006/09/10 53 452
5744  ㅋㅋㅋㅋ    석원 2005/10/23 73 452
5743    [re] 백문  [3]  이종욱 2005/10/09 51 452
5742  ----------------------------------------------종욱이 차례----  [4]  석원 2005/10/01 74 452
5741    [re] w  [7]  이정은 2005/06/03 49 452
5740  1241  [4]  현민 2004/08/29 59 452
5739  잘한다    김현지 2010/09/13 90 451
5738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7]  잔디ㅗㅗ 2009/02/02 34 451
5737  환생  [2]  ... 2002/06/24 71 451
5736  인탐인탐 ㅠㅠㅠㅠ 늦어서 죄송합니다.ㅠㅠㅠㅠㅠㅠㅠㅠ  [3]  신환수 2012/06/23 50 450
5735  여자 밝히는 희창이........    임정민 2012/04/17 79 450
5734  인평이에요 ㅋㅋㅋㅋ다음은 누굴까여..?  [9]  남해린 2010/05/13 39 450
5733  승수야 시작햄    회탐의부활!!!!!!!! 2009/11/26 74 450
5732    [re] 행복한 방학 ♥  [2]  강셩 2009/06/21 42 450
5731   바다랏요  [3]  희주님 2008/05/13 74 450
5730    [re] 공부 어짜피 안할거 회탐이나 ㄱㄱ~~  [28]  조혜선 2007/04/22 22 450
5729  질문 가네용..    나쁜 남자! 2002/06/27 92 450
5728  야~~ 왜 209번 질문에 대답이 없는거여???    후흠 2002/05/07 91 450
5727  빨리안하면 질문 계속올라간다    이정근 2011/03/31 88 449
5726  문경아쉽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서경은 2010/06/13 108 449
5725    [re] 대망의 백문제  [11]  이준형 2010/05/15 40 449
5724  숨닝닝    회탐녀 2009/04/28 97 449
5723    [re] 21기는 답변을 달으시오~!냉큼!ㅋㅋㅋㅋㅋ  [1]  unixxxxT_T 2008/11/19 45 44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8][9] 10 [11][12][13][14][15]..[125]   [다음 15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